top of page

각광 대 달빛

"그는 흥하여야 하겠고 나는 쇠하여야 하리라 하니라 위로부터 오시는 이는 만물 위에 계시고 땅에서 난 이는 땅에 속하여 땅에 속한 것을 말하느니라 하늘로부터 오시는 이는 만물 위에 계시나니"(요 3:30- 31).


달은 스스로 빛을 내지 못하기 때문에 달을 볼 수 있을 때가 있고 달을 볼 수 없을 때가 있습니다. 참 빛이 누구인지 알게 되면(요 1:7-8), 우리는 결코 우리 자신을 위한 이목을 구하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는 유명세를 타는 기간을 누릴 수도 있지만 조용히 곁에서 봉사할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예수님에 관한 모든 것을 알게 되면 이 모든 것이 중요하지 않게 됩니다! 요한처럼 우리는 그 아들의 영원한 빛이 다른 모든 반사광, 특히 우리 자신의 빛을 가릴 때에도 기뻐할 것입니다. 예수님의 신성을 이해하는 것은 단순히 신학적 정통의 문제가 아니라 건강한 관점의 문제입니다!

"참 빛 곧 세상에 와서 각 사람에게 비추는 빛이 있었나니"(요 1:9).



조회수 3회댓글 0개

관련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