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솔로몬왕, 모래 그리고 별

솔로몬 왕은 평화와 번영의 통치로 유명합니다. 그러나 그는 좋은 출발에도 불구하고 시간이 지남에 따라 하나님을 향했던 그의 아버지의 열정을 함께 가지지는 못했습니다. 성경의 내러티브에 주의를 기울려 보면, 우리는 이스라엘이 어디로 향했고 왜 그렇게 했는지 그리고 그것이 오늘날의 신자인 우리에게 무엇을 의미하는지에 대한 몇 가지 단서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유다와 이스라엘의 인구가 바닷가의 모래 같이 많게 되매 먹고 마시며 즐거워하였으며 솔로몬이 그 강에서부터 블레셋 사람의 땅에 이르기까지와 모든 나라를 다스리므로 솔로몬이 사는 동안에 그 나라들이 조공을 바쳐 섬겼더라.” (왕상 4:20-21)


“유다와 이스라엘의 인구가 바닷가의 모래 같이 많게 되매” 이 첫 번째 문장은 무엇을 생각나게 합니까? 이것은 하나님의 약속, 곧 아브라함과의 언약을 생각나게 합니다.


“내가 네게 큰 복을 주고 네 씨가 크게 번성하여 하늘의 별과 같고 바닷가의 모래와 같게 하리니 네 씨가 그 대적의 성문을 차지하리라 또 네 씨로 말미암아 천하 만민이 복을 받으리니 이는 네가 나의 말을 준행하였음이니라 하셨다 하니라.” (창 22:17-18)


하지만 반전이 있습니다.

하나님은 항상 그의 말씀을 성취하십니다

하나님은 아브라함, 이삭, 야곱과 언약을 맺으시며 후손과 땅, 그리고 모든 민족에게 복이 되는 약속을 주셨습니다. (그가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은 창세기 12:1-3, 15장과 17장, 이삭에게 하신 것은 26:3-5, 야곱에게 하신 것은 28:12-15에서 볼 수 있습니다.) 솔로몬은 오랜 세월이 지난 후에 하나님의 약속이 이루어졌다고 말했습니다:

“여호와를 찬송할지로다 그가 말씀하신 대로 그의 백성 이스라엘에게 태평을 주셨으니 그 종 모세를 통하여 무릇 말씀하신 그 모든 좋은 약속이 하나도 이루어지지 아니함이 없도다.” (왕상 8:56)

정말 많은 일이 일어났습니다! 자식이 없는 80대 할아버지가 거의 100살이 되었을 때 실제로 후손를 낳았습니다! 이스라엘의 12지파는 실제로 400년 동안 애굽에서 노예 생활을 했으며 극적인 인도하심을 받아 큰 부를 가지고 약속의 땅으로 돌아왔습니다(창세기 15:13-16에 예언된 대로). 그때 그들은 정말로 원수들의 성문을 차지했고 이제 그들은 단에서 브엘세바에 이르기까지 모두 이스라엘 땅에 정착했습니다. 하나님이 말씀하신 대로였습니다. 그리고 솔로몬은 여기 예루살렘 이스라엘의 하나님의 장엄한 성전과 함께 그의 영화로운 궁전에 앉아 있습니다. 많은 이스라엘 백성이 먹고 마시고 즐거워하는 것은 놀랄 일이 아니었습니다. 그것은 정말로 일어났습니다!

그러나 솔로몬의 이스라엘이 영광을 누리고 있는 바로 그 장에서도 우리는 명백한 균열을 봅니다. 분열되는 왕국에 대한 암시가 있고(유다와 이스라엘의 수가 바닷가의 모래와 같이 많았음) 26절에서 수 만 마리의 말을 모으는 것에 대한 이야기가 있습니다.이는 레위기 17:16에서 이스라엘 왕들에게 특별히 금지된 것입니다. 어려움이 곧 닥칠 것 같았습니다.이 황금기는 오래 가지 않을 것입니다. 네, 평화와 번영이 있었습니다. 정말 왕국이 넓고 삶이 좋았습니다. 그렇습니다. 이스라엘 사람들은 모래알처럼 풍부했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하나님 약속의 한 측면은 분명했고 아무도 그것을 알아차리지 못하는 것 같았습니다.


약속이 성취되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모든 하나님의 축복을 자신을 위해서만 간직하고 있었습니다. 그들은 열방을 축복하는 것을 잊었습니다.


솔로몬은 나중에 열방이 이스라엘의 하나님을 인정하는 것의 중요성을 언급하지만 이스라엘이 얼마나 행복한 축복을 받았는지 볼 때 일어날 것이라고 가정합니다.

여호와 앞에서 내가 간구한 이 말씀이 주야로 우리 하나님 여호와께 가까이 있게 하시옵고 또 주의 종의 일과 주의 백성 이스라엘의 일을 날마다 필요한 대로 돌아보사 이에 세상 만민에게 여호와께서만 하나님이시고 그 외에는 없는 줄을 알게 하시기를 원하노라 (왕상 8:59-60)

그러나 아브라함에게 주어진 이 약속은 결코 이스라엘 백성을 위한 것만이 아니었습니다. 그 약속들은 전 세계를 위한 것이었습니다. 하나님은 세상을 죄에서 구속하고 구원할 씨인 메시아를 보내기 위해 이스라엘을 택하신 그릇으로 사용하실 것입니다. 솔로몬과 그 공동체는 하나님의 기적과 약속이 전부 우리를 위한 것이라고 생각하는 실수, 우리 모두가 저지르기 쉬운 실수를 범했습니다.

모래와 별

하나님은 창세기 22장에서 아브라함에게 말씀하실 때 모래뿐 아니라 별도 약속하셨습니다.

하나님은 아브라함의 후손이 “하늘의 별과 같고 바닷가의 모래와 같”을 것이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솔로몬 통치를 언급한 화자는 그 중 하나인 모래만을 언급했습니다. 이 두 은유는 매우 흥미롭게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모래에 대한 히브리어 단어(חול, "홀")는 또한 "평범한"과 같은 것을 의미합니다. 그것은 "거룩한" 것과 대조적으로 사용됩니다. 안식일과 절기는 거룩한 날인 "카도쉬"이지만 다른 날은 보통 날인 "홀"입니다. 그것은 악하거나 무서운 것이 아니라 단지 구별되지 않아서 특별한 것이 아닙니다. 모래처럼. “홀”은 세속적인 사람에 대해 이야기할 때 사용하는 어근입니다. 극도로 세속적인 도시 텔아비브가 모래 언덕 위에 세워졌다는 것이 흥미롭습니다! 우리는 모래를 영적인 것이 아니라 육적인 것으로 생각할 수 있습니다.

반면에 별은 종종 하나님의 거룩한 백성을 나타냅니다. 하나님의 거룩한 백성의 열두 지파는 요셉의 꿈에 별로 표현 됩니다(창 37:9). 선지자 다니엘은 별의 그림을 사용하여 구원받은 자와 구원받지 못한 자, 지혜로운 자와 어리석은 자의 다른 운명에 대해 놀라운 힌트를 줍니다.

땅의 티끌 가운데에서 자는 자 중에서 많은 사람이 깨어나 영생을 받을 자도 있겠고 수치를 당하여 영원히 부끄러움을 당할 자도 있을 것이며 지혜 있는 자는 궁창의 빛과 같이 빛날 것이요 많은 사람을 옳은 데로 돌아오게 한 자는 별과 같이 영원토록 빛나리라(단 12:2-3)

마찬가지로 바울은 구약 성경으로부터 이와 동일한 별 은유를 신약에 사용합니다.

모든 일을 원망과 시비가 없이 하라 이는 너희가 흠이 없고 순전하여 어그러지고 거스르는 세대 가운데서 하나님의 흠 없는 자녀로 세상에서 그들 가운데 빛들로 나타내며 생명의 말씀을 밝혀 나의 달음질이 헛되지 아니함으로 그리스도의 날에 내가 자랑할 것이 있게 하려 함이라. (빌 2:14-16)


솔로몬의 예에서 나오는 지혜

모래는 이 땅의 영역과 관련이 있습니다. 모래는 미시적으로 생각하며, 열방에 대한 하나님의 가장 중요한 계획을 이해하기 위해 애쓰지만 자신의 만족과 이익에만 초점을 맞추는 세속적인 자들을 나타냅니다..

그러나 별들은 자신을 넘어 생각하고 다른 사람을 위해 자신의 삶을 쏟아 붓습니다. 그들은 어둠이 아무리 깊어도 어둠 속에서 길을 밝히며 비춥니다.

솔로몬의 왕국은 어떤 면에서 모래 위에 세워졌습니다. 오래 가지 않았습니다. 그들이 그 땅에 도착하여 분명 잠시 동안 번영했지만, 그것은 분열된 집이었고 서지 못했습니다. 반면에 약속의 씨인 메시야 예수님께서는 아버지께로 돌아가는 길을 보여 주시기 위해 이 땅에 오셔서 많은 사람을 위한 희생 제물로 자신의 생명을 쏟으셨습니다. 영생의 길을 보여 주셨습니다. 하나님의 길은 우리의 길보다 훨씬 더 크고 훌륭합니다. 솔로몬 시대의 기쁨은 하늘에 계신 아버지의 집에 있을 기쁨에 대해 전혀 비교되지 않습니다.

약속을 지키시는 하나님은 신실하시며, 우리가 불성실하더라도 그의 말씀이 땅에 떨어지지 않게 하십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당신을 축복하실 때, 그분이 당신에게 약속을 성취하실 때, 그것을 혼자만 가지고 있지 마십시오! 당신이 상상할 수 있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사람들에게 이르기 위해 그분이 어떤 강력한 일을 하실지 볼 수 있도록 그것을 하나님께 되돌려 드리십시오.




조회수 61회댓글 0개

관련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