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이스라엘 유대인 절반이 이슬람 국가에서 왔습니다.

예수님께서 죽으시고 다시 살아나신 지 얼마 되지 않아 유대 민족은 두 번째로 알려지는 유수로 흩어집니다. 그 첫번째는 BC 586년의 바벨론 유수였습니다. 디아스포라 유대인들은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대로 이스라엘에서 동서남북으로 멀리 널리 퍼져 나갔습니다. 그들이 어디로 갔고 다음에 무슨 일이 일어 났는지는 많은 사람들에게 약간의 수수께끼입니다. 그러나 그렇지는 않습니다.. 그들의 자취는 잘 문서화되어 있습니다.


미즈라히 유대인, 동방의 유대인

많은 유대인들은 후에 결국 이슬람 국가들이 될 지역, 즉, 이란, 이라크, 시리아, 이집트, 모로코, 예멘 등까지 이르게 됩니다. 기원전 586년의 첫 번째 유수 때 이스라엘에서 끌려간 일부 유대인들은 돌아오지 않았고, 이란과 이라크 지역에 정착하기로 선택하고 그곳에 대규모 공동체를 세우고 있었습니다. 유대인들은 이 여러 나라에 살면서 번성했고, 정착한 곳에서 성공과 안전을 누렸습니다. 이란에는 약 2500년 된 유대인 묘비가 있는데, 이는 유대인 공동체가 7세기에 아라비아에서 도착한 무슬림 정복자들보다 훨씬 더 이전부터 그곳에 있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유대인들은 기원전 200년부터 튀니지에, 기원전 3세기부터는 리비아에, 기원전 500년부터는 시리아에, 그리고 이슬람 이전 수세기 전부터 중동의 다른 국가들에 살았습니다.


요컨대, 유대인 공동체들이 2,300년 이상 동안 많은 중동 국가에 존재해 오고 있었습니다.이슬람이 확산되면서 역사상 거의 모든 유대인 디아스포라들이 무슬림 국가들에 존재하게 되는 시점이 있었고, 종종 무슬림은 기독교 국가들이 하는 것보다 유대인 공동체에 더 친절했었습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많은 유대인들이 서쪽 유럽으로, 북쪽 러시아로 향했지만 일부는 유럽에서 박해와 추방을 겪은 후 터키, 그리스, 중동으로 다시 향했습니다. 이스라엘 유대인 인구의 50% 이상이 유럽이 아니라 중동 국가 출신이라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이것은 많은 사람들이 결코 듣지 못하는 이야기이지만, 이제 이스라엘은 매년 11월 30일을 850,000명의 유대인들이 무슬림 땅에서 추방된 때로 기념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들 중 대부분은 이스라엘에서 피난처를 찾았습니다.

“무슬림 국가에 있는 100만 명의 유대인의 생명이 분할로 인해 위험에 처할 것”이라고 유엔 이집트 대표가 경고했습니다. 무슬림 국가들은 1947년 11월 29일 유대인들에게 성지의 일부를 제공하려는 유엔의 분할 계획 결의안에 대해 분노했고 그에 따른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맹세했습니다. 이것은 공연한 위협이 아니었습니다. 이라크, 이란, 시리아, 이집트, 예멘, 모로코, 알제리 및 기타 여러 지역에 거주하는 유대인들은 강제 추방당했고, 많은 경우 은행 계좌가 동결되고 재산이 압수당했습니다. 폭동과 포그롬(조직적인 학살)과 대학살이 일어났습니다. 유대인들은 끔찍한 박해를 받았고 여러 곳에서 법적인 차별을 받았습니다. 거의 100만 명에 가까운 유대인들이 갑자기 집을 잃고 무일푼이 되어 조상의 땅으로 돌아와야만 했습니다.


“유대인들은 그곳이 바빌론이라고 불리며 시편에서 언급된 이후로 2500년 이상 이라크에 살아 왔습니다. “수세기 동안 이곳은 유대인 교육의 중심지였습니다… 1940년대에 모든 것이 바뀌었습니다. 나치즘, 아랍 민족주의, 반시온주의 감정은 반유대주의의 물결을 일으켰습니다. 폭력적인 포그롬이 일어났고, 젊은 유대인 남자들은 공개적으로 교수형에 처해졌으며, 유대인들은 직장에서 쫓겨났습니다. 1970년대까지 거의 모든 유대인들이 떠나게 되는데, 1951년에는 110,000명이 안전한 이스라엘로 날아갔습니다… 이제 남아 있는 소수의 유대인들은 숨어 있습니다. '바그다드 대리 주교' 캐논 앤드류 화이트는 그들이 고대 바빌로니아 유대인 혈통의 마지막이 될 것이 확실하다고 말했습니다."

박해, 살인 및 절도는 1947년 훨씬 이전에 시작되었습니다

1947년 유엔 분할 계획이 시행되기 6년 전, 이라크에서 약 180명의 유대인들이 포그롬(또는 파르후드- "통치자의 폭력적인 강탈"을 의미하는 고대 단어)으로 아랍 폭도들에 의해 살해되었고, 2,000명이 부상을 입었고 수만 명이 강도를 당했습니다. 글라디스 코헨은 미즈라히 유대인(동방 유대인)의 비극을 기념하는 행사에서 "모든 유대인처럼 우리도 두려움으로 집에 갇혀 있었습니다."라고 회상했습니다. “10살이었던 저는 무슨 일이 있었는지 물었습니다. 어른들은 아랍인들이 유대인들을 해치기 위해 대항하여 일어났고 모든 유대인들이 숨으려 도망치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한 여자는 노인들과 유아들이 맞아 죽고 남편과 시동생이 끌려가면서 "사라져" 다시는 볼 수 없게 되었던 공포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모리아 아키바는 어린 소녀 시절 거리에서 성난 폭도들이 유대인들을 난폭하게 구타했던 것을 기억합니다. 한 사람은 잘린 아기의 다리를 공중에 들고 있었습니다. 바스라 출신의 자넷 브라카는 아버지의 가게가 뚫리고 금전 등록기에서 모든 돈과 상품의 절반이 강탈당했던 것을 기억합니다. 그들이 할 수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더 거슬러 올라가면, 오스만 제국 치하에서 공존을 그린 아늑한 그림이 종종 있음에도 불구하고 사실 유대인들은 무슬림의 통치 하에서 2등 시민이었습니다. 비록 그것이 기독교 국가들의 손에 의해 경험된 극심한 폭력과 박해보다는 더 나은 상황일지라도 말입니다. 평등권은 1839년에야 오스만 제국 전역에 도입되었는데, 이는 이집트와의 투쟁에서 지원이 필요한 터키에 대한 유럽의 압력 때문이었습니다.


“오스만 제국 당시 유대인들의 운명은 총독의 기분과 변덕, 그리고 그가 요구한 부패의 양에 달려 있었습니다. 그래서 박해가 소강상태에 이르렀을 때 – 그들을 축복합니다 – 그들은 그것을 “황금 시대”라고 불렀습니다. 하지만 황금시대는 아니었습니다. 단지 유대인들이 박해를 덜 받던 시대였습니다.”라고 이라크 태생의 영국계 유대인 모셰 카탄은 기록합니다.


2,000년 이상 된 유대인 공동체는 중동 전역에서 사실상 전멸되었습니다.


1917년 유대인들은 바그다드 인구의 3분의 1을 차지했지만 현재는 7명만 남아 있습니다. 이것은 중동의 거의 모든 국가들에서 비슷한 이야기입니다. 박해와 법적으로 승인된 억압과 살인적인 폭동으로 인해 유대인들은 목숨을 걸고 도망쳐야했고, 종종 아무것도 없이 떠나야만 했습니다.


1948년 유대인 인구

2017년 유대인

알제리

140,000

0

리비아

38,000

0

이라크

135,000

7

이집트

75,000

5

모로코

265,000

2,000

시리아

30,000

9

튀니지

105,000

1,700

예멘/아덴

63,000

<50

레바논

7,000

<100

이란

210,000

10,000


폴란드로 돌아가시겠습니까?

이스라엘은 유럽 식민주의의 문제이고, 홀로코스트에 대한 죄책감 때문에 세상이 유대인들의 것이 아닌 중동 땅에 독일과 폴란드 유대인을 수용하게 했다고 생각하는 것은 순전히 무지입니다. 유대인들은 사방으로 흩어졌다가 원래의 고향으로 다시 모였습니다. 유대인 조국은 1917년 밸푸어 선언 덕분에 홀로코스트 훨씬 전에 그들의 조상들의 땅에 확보되었고, 이스라엘에 온 유대인의 절반 이상은 나치로부터 도망친 것이 아니라 중동 국가에서 강제로 추방된 것입니다. 그들은 돌아갈 수 없습니다.


“그 날에 주께서 다시 그의 손을 펴사

그의 남은 백성을


앗수르와 애굽과 바드로스와 구스와 엘람과 시날과 하맛과 바다 섬들에서

돌아오게 하실 것이라


여호와께서 열방을 향하여 기치를 세우시고 이스라엘의 쫓긴 자들을 모으시며

땅 사방에서 유다의 흩어진 자들을 모으시리니"

(사11:11-12)


이러한 비극적인 사건들이 그렇게 힘들었지만, 인류 최악의 비인간성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구원하고 일하는 하나님의 손을 볼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약속하신 대로 동서남북 사방에서 자기 백성을 집으로 데려오고 계십니다.


850,000명의 미즈라히 유대인 추방과 도피를 기념하는 행사를 마련한 자넷 달랄은 “우리 동포인 유럽의 유대인들이 박해받고 학살 당하는 동안 아랍 국가들에서 증오와 선동이 우리에게 있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가족과 함께 이라크에서 도망쳤던 자넷은 하아레츠 신문에 이렇게 말했습니다. “공동체마다 다르게 대처했지만 결국 추방자들이 모였습니다.히틀러 덕분인지 [예루살렘의 대무프티] 하지 아민 알 후세이니 덕분인지 모르겠지만 쓴 것에서 단 것이 나왔습니다.”


“그들은 사자처럼 소리를 내시는 여호와를 따를 것이라 여호와께서 소리를 내시면

자손들이 서쪽에서부터 떨며 오되 그들은 애굽에서부터 새 같이, 앗수르에서부터

비둘기 같이 떨며 오리니 내가 그들을 그들의 집에 머물게 하리라 나 여호와의 말이니라"

(호세아 11:10-11).




조회수 168회댓글 0개

관련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