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세례의 유대적 뿌리

1세기 이스라엘에서는 요한이라는 한 유대인 남자가 요단강에서 사람들에게 세례를 주고 있었습니다. 그의 사촌은 나중에 세계적으로 유명해질 인물이었습니다. 나사렛 예수입니다. 많은 유대인들은 회개의 표시이자 하나님과 올바른 관계를 맺으려는 열망으로 강물에 몸을 담그라는 이 유대인의 부름에 반응했습니다. 그들 중에는 바리새인들도 있었습니다. 세례는 이 시기에 요한이 발명한 것일까요? 아니면 그 이전에 유대 전통과 관습의 일부였을까요? 아니요, 그는 발명하지 않았습니다. 그렇습니다.

그리고 물에 몸을 집어 넣기 위한 목적으로 지어진 웅덩이에 뜻하는 히브리어 "미크베"는 그 행위의 더 깊은 의미를 알 수 있도록 바른 이해의 방향을 제시합니다.


유대인 전통에 빠져들다

대대로 구전으로 전해 내려오는 유대 율법에는 정결 의식의 필요성과 가장 바람직한 장소에 대해 몇 가지 언급이 있습니다. 이 요구 사항을 충족시키기 위해 제안된 다른 여섯 가지 옵션들이 있습니다. 허용은 되지만 가장 덜 바람직하지 않은 것으로 여겨지는 고인 물 구덩이나 저수조로 시작하여 약간 더 바람직하게 하게 여겨지는 빗물로 새로이 채워지는 웅덩이, 그 다음은 그런 목적으로 만들어진 세례 의식 수조 또는 40세아(300리터) 이상의 물을 가두는 "미크베", 그 다음은 물이 흘러나오는 샘, 그 다음은 흐르는 물입니다.그래서 자연 호수와 강에서 찾아지는 "생수"가 가능한 최상의 상황으로 간주됩니다.


미쉬나는 물을 정하고 부정하게 만드는 요인을 규정하고 더 많고 더 신선한 물에 대한 선호를 표현합니다. “그 안에 사람들이 잠기고 다른 사람들도 잠기게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요한은 사람들을 요단강의 "생수"에 잠기게 한 것은 당시 유대인의 법과 관습에 완벽하게 부합했습니다.


엄격한 유대 종파인 에세네파도 유대 광야에서 그렇게 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왜 유대인들은 물에 몸을 잠기게 했을까요? 세례(침례)는 구약성경에 나올까요? 그 비슷한 것이 나오지 않을까요? 그렇습니다.


성경에 나오는 목욕 의식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여 이르시되 너는 물두멍을 놋으로 만들고 그 받침도 놋으로 만들어 씻게 하되 그것을 회막과 제단 사이에 두고 그 속에 물을 담으라 아론과 그의 아들들이 그 두멍에서 수족을 씻되 그들이 회막에 들어갈 때에 물로 씻어 죽기를 면할 것이요 제단에 가까이 가서 그 직분을 행하여 여호와 앞에 화제를 사를 때에도 그리 할지니라 이와 같이 그들이 그 수족을 씻어 죽기를 면할지니 이는 그와 그의 자손이 대대로 영원히 지킬 규례니라” 출 30:17-21

레위기 15장에 따르면, 제사장들이 성막에서 봉사하기 위해서는 의식상으로 정결해야 했고(타호르), 의식상으로 부정하게 된 이스라엘 사람들(타메)은 시간을 보내면서 의식상 정결한(타호르) 물로 몸 전체를 씻음으로써 자신들의 상태를 회복해야 했습니다.

나중에 성전이 지어졌을 때 모든 사람은 성전에 들어가기 전에 정결의식을 위해 미크베에 몸을 담가야 했습니다. 예루살렘에는 고대의 미크바옷(미크베의 복수)이 많이 있으며, 각각의 미크베에는 대해 두 편의 계단이 있는 것이 분명히 보입니다. 한쪽은 순례자가 불결한(타메) 상태로 미크베로 내려가는 계단이고, 다른 한쪽은 새롭게 되어 의식상으로 정결한(타호르) 상태로 올라오는 계단입니다.


예수님 시대에는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1967년 전쟁의 격변 이후, 고고학자들은 고대 도시의 일상 생활을 새롭게 조명해줄 예루살렘 상부 도시의 일부를 발굴할 기회를 얻었습니다. 많은 집들은 웅장하고 넓었으며 지하실에는 자체적인 저수조와 세례 의식 수조가 있었습니다. 일부 집들에는 이러한 미크바옷이 여러 개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것은 가족을 전체를 위한 물 공급 뿐만 아니라(최대 50명까지 가능) 유대 명절을 위해 도착하는 순례자를 환영하고 접대하기 위한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 상부 도시 귀족들 대부분은 성직자 계급에 속했으며, 이들은 가능한 한 의식상으로 정결한 상태를 유지해야 했기 때문에 자주 미크베에 몸을 담가야 했습니다. 또한 고고학자들은 실로암과 벳데스다 연못이 제2성전 시대 큰 명절을 위해 예루살렘을 방문하는 사람들의 정결 의식을 위해 사용되었을 수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따라서 예수님 시대에는 미크베에 몸을 담그는 것이 매우 일반적이었습니다. 그러나 신약 성경은 이런 세례(몸을 담금)가 강에서뿐만 아니라 이용 가능한 모든 수역에서 일어났던 것으로 설명합니다. 사도행전 8장에서 우리는 집으로 가는 길에 이사야서를 읽으면서 예수님을 믿게 된 에티오피아 출신 순례자의 이야기를 읽습니다.

“길 가다가 물 있는 곳에 이르러 그 내시가 말하되 보라 물이 있으니 내가 세례를 받음에 무슨 거리낌이 있느냐” (36절)

이 시점에 이르러서는 세례가 예수님을 메시야와 주로 받아들이기로 한 결정을 의미하게 되었습니다.


“미크베”라는 단어

세례 의식에 대한 히브리어 명사는 몸을 물에 담그는 것에 대한 유대적 개념을 조금 더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종종 히브리어는 단어 뒤에 숨겨진 히브리 사상의 열쇠를 드러냅니다. 미크베라는 단어는 희망(티크바), 선(카브 line) 및 정렬에 해당하는 단어들과 같은 어근을 공유하며, 하나님을 바라거나 기다림(키비티 라아도나이)의 개념을 공유합니다. 히브리어 스트롱 사전은 이 단어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미크베: 기다려온 것, 즉 확신(객관적 또는 주관적); 모임 - (물) 연못, (사람과 말) 대상; 거함, 모임, 소망, 세마포, 물의 넉넉함, 연못 그리고 그 같은 어근의 어휘.


키바: (아마도 비틀어서) 묶다, 모으다; (비유적으로) 기대하다: 모으다(함께), 바라보다, 참을성 있게 기다리다.


실을 함께 묶거나 꼬는 개념은 우리 자신을 하나님과 일치시키고 그분을 기다리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에 대한 좋은 정신적 그림을 제공합니다. 우리는 우리 자신을 모아 그의 말씀과 그 분에게 결속하고 그와 나란히 서서 확신과 희망으로 그를 기다립니다. 시편 기자가 여호와를 기다린다는 표현을 사용할 때 이것이 일반적으로 그가 사용하는 단어입니다. 미크베(물 웅덩이)와 티크바(희망, 확신)가 연결된 개념은 예레미야 17:5-6에서 아름답게 표현됩니다. 선지자는 우리가 하나님을 믿을 때는 물가에 뿌리를 내리고 번성하지만, 사람들을 믿을 때는 물이 부족하여 말라버리는 나무의 비유를 통해 그 생각을 시적으로 표현합니다. 몇 구절 후에 예레미야는 다음과 같이 요약합니다.


주님, 당신은 이스라엘의 희망(미크베)이십니다. 당신을 버리는 모든 사람은 수치(말라 버리거나)를 당할 것입니다. 당신을 떠나는 자들은 생수의 샘이신 여호와를 버렸으므로 티끌에 기록될 것입니다.


이것은 하나의 언어유희입니다. 본문은 실제로 "여호와는 이스라엘의 미크베이시니 그를 버리는 자는 수치를 당하거나 마를 것입니다!"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예레미야가 계속해서 우리가 이 물과 희망의 미크베에서 돌아설 때 우리는 부끄러움을 당할 것이라고 말하는 것이 더 이해가 됩니다. 이것은 또한 "건조하다"로 번역될 수 있습니다. 예레미야는 이 언어유희를 통해 하나님을 믿는 사람은 물가에 있는 나무와 같고 하나님을 떠나는 사람은 결국 메마른 먼지의 수치로 끝난다는 비유를 우리에게 의도적으로 보여줍니다.

“미크베”는 우리가 하나님 안에서 누릴 수 있는 새 생명의 은혜와 자원을 나타냅니다. 자신의 삶을 하나님과 일치시키기로 선택하고 자신의 희망을 하나님께 두는 사람들은 결코 고갈되지 않고 항상 그분 안에 새로운 생명을 갖게 될 것입니다.

다음에 어떤 사람이 이스라엘의 소망, 이스라엘의 미크베이신 예수님 안에서의 새로운 삶을 드러내기 위해 세례를 받을 것을 볼 때 그 분이 생명수 되심, 곧 영생하도록 솟아 나는 생수의 샘에 대해 말한 모든 것을 기억하십시오... 그것이 바로 그분이시기 때문입니다!



조회수 294회댓글 0개

관련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s


bottom of page